“환상의 팀워크”…’매드독’, 화기애애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매드독' 비하인드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매드독’ 비하인드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배우들이 환상적인 팀워크를 과시했다.

‘매드독’은 보험사기라는 참신한 소재와 휴머니즘을 결합해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드라마다. 특히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를 둘러싼 촘촘한 스토리가 매회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사고의 원인이 보험금을 노린 형의 자살비행이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의 반격이 시작돼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유지태, 우도환, 류화영, 조재윤, 김혜성이 한자리에 모였다. 엄지를 치켜세우거나 서로의 어깨를 잡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유지태는 쉬는 시간에도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집중력으로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찾아내기 위해 본격적인 반격에 나선 최강우의 달라진 분위기를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우도환 역시 진지한 눈빛으로 대본 열공 모드에 돌입해 남다른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 장하리 역의 류화영은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카메라를 향해 장난기 어린 미소를 지으며 촬영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매드독’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정보석, 홍수현, 최원영의 반전 매력도 눈길을 끈다. 최근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는 태양생명 전무이자 딸 차홍주(홍수현)에게 회사에 관한 어두운 비밀을 풀어놓으며 실체를 드러내고 있는 상태. 하지만 사진 속 정보석, 홍수현은 긴장감을 느낄 수 없을 정도로 해맑은 표정으로 웃음 짓고 있다.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과 환상의 팀워크는 반환점을 돌아 2막에 돌입한 ‘매드독’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비행기 추락의 원인이 보험금을 노린 자살비행이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강우와 김민준의 은밀한 공조가 더 끈끈해진 상황. 드디어 손을 맞잡은 두 사람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해 통쾌한 반격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사건의 전환과 함께 본격적인 2막에 돌입했다. 한층 강렬하고 짜릿한 ‘매드독’의 반격이 펼쳐진다. 이들의 진실 추적은 예측 불가한 반전을 거듭하며 숨 막히는 긴장감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