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문세윤X유민상 “한끼에 청국장 11인분+밥 19공기+짜장면+탕수육”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냉자고를 부탁해' 문세윤 / 사진제공=JTBC

‘냉자고를 부탁해’ 문세윤 / 사진제공=JTBC

먹방계의 어벤져스 문세윤이 대단한 먹성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문세윤과 유민상이 출연해 각각 자신의 냉장고를 공개한다.

두 사람은 대결 전 근황토크 시간에 대식가 다운 일화를 털어놨다. 문세윤과 유민상은 “한 식당에서 청국장 11인분에 공깃밥 19공기를 먹은 적이 있다”며, 심지어 “다른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짜장면에 탕수육까지 먹었다”고 털어놔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 말에 놀라는 MC와 셰프들을 본 문세윤은 “선수는 스코어를 신경쓰지 않고 뛰는 것”이라고 ‘먹방’을 스포츠경기에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세윤은 “음식이 갑자기 들어가면 부상을 입을 수 있다”며 “본격적인 먹방 전에 간단한 음식을 먹어주는 ‘워밍업’이 중요하다”며 식사 철학을 공개했다. 이를 듣던 유민상은 “나는 음식을 갑자기 먹는 경우 자체가 없다”며 “공복이 없어 내시경검사를 할 수 없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문세윤은 ‘먹방을 맛있어 보이게 하는 노하우’를 대 방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눈 앞에 음식을 보면 소통해야 한다”며 “리액션 없이 먹으면 음식이 서운할 수 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맛있게 먹는 녀석들, 문세윤과 유민상의 먹방지론 및 노하우는 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