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생동감 넘치는 ‘리얼 액션’ 선보인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조정석이 리얼 형사표 액션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27일 ‘20세기 소년소녀’ 후속으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강력계 형사 차동탁 역을 맡은 조정석의 액션 비하인드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뼛속까지 강력계 형사로 불리는 차동탁(조정석)은 나쁜 놈들에게는 피도 눈물도 없는 인물이자 범죄자들 사이에서 ‘저승사자’로 불릴 정도로 명성이 자자하다. 특히 태권도, 유도, 합기도, 복싱까지 섭렵한 동탁은 범죄자를 잡아야 할 상황이 오면 무시무시한 선멘트를 날리며 기선제압에 들어간다고.

이러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정석(차동탁)의 남다른 액션 본능을 느낄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상대방을 압도하는 강렬한 눈빛에 이어 강력계 형사다운 각이 살아있는 주먹으로 보는 이들을 바짝 긴장케 하고 있다.

이에 조정석은 언제 어느 곳에서 범죄자와 몸싸움을 벌여야 할지 모르는 형사의 생활리듬에 맞춘 액션을 통해 리얼함을 부여할 전망이다. 그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혈 액션 투혼이 현장의 추위마저 녹이고 있다고.

‘투깝스’의 제작진은 “조정석은 촬영에 들어가기 전 무술팀과 충분한 연습을 거쳐 상대 배우가 다치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형사 특유의 맨몸 액션을 구현해내고자 하는 강한 열의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투깝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