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김동준, 죽음의 그림자 벗어날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랙' 김동준 / 사진제공=OCN 방송화면

‘블랙’ 김동준 / 사진제공=OCN 방송화면

김동준은 죽음의 그림자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까?

5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에서는 오만수(김동준)가 블랙(송승헌) 손에 죽을 위기를 맞았다. 이어 그의 주위에 죽음의 그림자가 발견돼 놀라움을 안겼다. 게다가 평소 친하게 지냈던 티파니(오초희)로부터 성폭행 미수로 고소를 당하기까지 했다.

오만수는 누명을 벗기 위해 파티장에 참석한 손병호와 레오를 찾아가 상황에 대해 따져 물었다. 그러나 모두 “그때의 기억이 나지 않느냐. 네가 그랬다”고 답했다.

강하람(고아라) 역시 오만수에게 “당장 그 여자에게 가서 사과해라. 꽃뱀으로 몰려 딸과 함께 죽는다”고 했다. 궁지에 몰린 오만수는 “당신도 나를 못 믿느냐”며 하람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건의 억울함을 죽음으로 풀기 위해 티파니는 자신의 딸과 함께 놀이동산을 찾았고, 자살 전 남긴 유서를 발견한 블랙은 오만수를 찾아가 목을 조르며 “당장 경찰서로 가라”고 다그쳤다. 이 과정에서 오만수 주위에 있는 죽음의 그림자가 발견돼 오만수 또한 죽음을 맞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성폭행 미수로 고소를 당한 오만수는 과연 억울한 누명을 벗고 죽음의 그림자 앞에서 로열생명을 지켜나갈 수 있을까.

‘블랙’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