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사자’팀과 연탄봉사 나선다…올해도 ‘꾸준한 봉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사진=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이 올해도 어김없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나선다.

6일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에 따르면 박해진은 소외계층 연탄 지급과 독거노인 생필품 보조를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하는 데 이어 오는 16일 차기작인 드라마 ‘사자’의 장태유 감독 및 스태프들과 함께 직접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한다.

지난해에는 JTBC ‘맨투맨’ 출연 배우 및 스태프들과 약 2000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올해는 12월부터 촬영에 돌입할 ‘사자’ 팀과 뜻깊은 활동에 함께하고자 봉사에 나선다.

소속사 관계자는 “박해진 씨가 점점 차가워지는 날씨에 드라마 촬영이 시작되기 전에 서둘러달라 제안했다”며 “장태유 감독님도 흔쾌히 찬성하고 일부 기부에 보태며 ‘사자’팀과 훈훈한 팀워크로 봉사활동을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다.

연탄봉사를 비롯해 국내와 해외를 넘나드는 각종 기부와 봉사활동으로 올해 서울특별시장상 자원봉사 부문상을 수상한 박해진은 ‘선행과 기부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만큼 그간 남몰래 꾸준한 기부와 봉사 활동으로 잘 알려져 있다.

개포동 구룡마을, 세월호,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기금, 경주 지진피해복구 기금 등으로 지난 2011년부터 6년간 총 17억원을 기부하는 등 쉼 없는 기부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해진은 “저보다 더 열심히 잊지 않고 봉사활동을 해주는 팬들에게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 팬들의 지지가 추운 겨울을 보내는 우리 이웃들께 따뜻한 힘이 되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박해진은 오는 12월부터 차기작 드라마 ‘사자’ 촬영에 매진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