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 정소민X이민기, 첫 스킨십 후 본격 로맨스 시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의 정소민과 이민기이 본격적인 로맨스를 시작할 전망이다.

지난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분에서 윤지호(정소민)과 남세희(이민기)는 처음으로 손을 맞잡으며 교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희는 ‘결혼 말고 연애’ 어플에 ‘스토킹’으로 신고된 연복남(김민규)을 예의주시하고 있던 상황. 세희는 지호의 일거수일투족에 신경을 쓰며 주의를 기울여왔다. 그런 와중에 지호가 갑자기 연락이 두절되자 위험을 감지하고 복남과 함께 있는 그녀를 찾아냈다. 지호를 구한 세희는 “빨리 와, 우리 집에 가게”라며 손을 내밀었고 이를 통해 그간 지호에게 무미건조했던 세희에게 특별한 변화가 찾아왔음을 예감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생은 처음이라’측이 6일 공개한 사진 속 지호와 세희는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철저히 서로를 세입자와 집주인으로 대하던 두 사람 이전과 다른 감정으로 서로를 마주 보고 있다. 굳은 표정의 세희와 놀란 가슴이 진정되지 않은 듯 풀이 죽은 지호지만 붙잡은 손은 놓지 않고 있어 시선을 끈다. 단순히 이해관계로만 얽혀있던 이들에게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소민과 이민기의 첫 스킨십 후 이야기는 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