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류준열,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침묵'의 류준열

영화 ‘침묵’의 류준열

‘침묵’ 류준열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 새로운 연기 예고

영화 ‘침묵'(감독 정지우)에 출연한 배우 류준열이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새로운 연기를 예고했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의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침묵’에서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CCTV 설치기사 김동명 역을 맡은 류준열은 GV 시사회를 통해 ‘침묵’을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말로 다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우리가 사는 이야기, 우리가 살면서 고민했던 순간들이 영화에 다 담겨 있다”며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은 우리의 인생을 다시 돌아보게 하는 것인데 ‘침묵’이 바로 그러한 영화”라고 말했다.

류준열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까칠하지만 다정한 속내를 지닌 김정환 역을 맡아 인기를 얻었다. 1월 개봉한 ‘더 킹’에서는 조직의 2인자 최두일 역으로 분해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력을 보여줬다. 6월 개봉한 ‘택시운전사’에서는 평범한 대학생 구재식 역을 맡아 전작과는 다른 캐릭터를 표현했다.

이처럼 매 작품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한 그가 ‘침묵’에서 맡은 김동명은 임태산과 대립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 캐릭터. 또한 임태산의 약혼녀 유나의 팬이기도 한 동명은 CCTV로 그녀를 지켜보거나 그녀의 물건에 집착하는 팬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예측 불가한 모습에 솔직함과 순수함까지 지닌 캐릭터이다. 최민식은 김동명 역을 소화해낸 류준열에 대해 “짬뽕공 같은 배우다. 굉장히 유연하고 정체되어 있지 않다. 차분한 상태에서 어떤 연기든 해낸다”고 칭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