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핫샷·태민 눈물의 만남…매드타운·소년공화국의 도전까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KBS ‘더 유닛’ 3, 4회 캡쳐

사진제공=KBS ‘더 유닛’ 3, 4회 캡쳐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의 참가 그룹 핫샷과 태민의 인연이 밝혀져 응원과 지지를 얻고 있다.

‘더 유닛’3, 4회에는 핫샤(김티모테오·고호정), 매드타운(이건·대원), 소년공화국(원준·선우·성준·민수·수웅)이 등장해 무대를 선보였다.

핫샷은 리드미컬하고 절도 있는 무대매너로 슈퍼 부트를 얻어냈다. 이를 누구보다 기뻐한 것은 바로 선배 군단의 태민. 태민과 핫샷 멤버 김티모테오는 11년 지기의 친구로 밝혀져 선배 군단을 놀라게 만들었다. 태민이 평가에 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해 자신의 절친한 친구인 김티모테오가 참가한다는 사실을 밝히기 않았기 때문.

이처럼 어린 시절부터 함께 연습해온 두 사람은 현재 가요계 선후배로 만나 극적인 관계를 그려나가고 있다. 친구이기에 더욱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태민과 진심으로 조언을 받아들이는 김티모테오의 모습이 감동을 선사했다.

매드타운의 두 참가자 이건과 대원은 처음 데뷔했던 소속사가 사라진 것도 모자라 새 소속사 대표마저도 불미스러운 일로 구속돼 어떠한 지원도 받을 수 없었던 상황. 지인들의 도움으로 연습실을 전전하며 불도 들어오지 않는 사무실에서 지내고 있는 사정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무대에서는 역동적이고 활기찬 에너지를 발산했다. 특히 무대 중간 안무 실수로 위기를 맞이했던 이건은 중압감을 이겨내고 감상적인 가창력으로 선배 군단의 6부트를 얻어냈다. 비에게 “메인보컬 나왔다”는 극찬을 듣기도했다.

소년공화국은 2013년 데뷔해 세계적인 아이돌을 꿈꿨지만 해를 더할수록 줄어드는 팬들을 보고 끝을 예감했다. 또한 멤버 민수는 “우울증 때문에 힘들었다.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소년공화국은 엑소의 ‘중독’을 준비해 열정과 독기가 느껴지는 무대를 선보였다. 비록 수웅, 원준, 성준만이 선배들의 부트를 획득해 멤버 전원이 끝까지 함께 할 수는 없게 되었으나 다시 비상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