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김보성, 뮤지컬 영화 위해 노래에 안무까지 ‘의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보성이 노래와 춤 연습에 나섰다. 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전체관람가’에서다.

10인의 영화감독이 단편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조명하는 ‘전체관람가’는 가수 윤종신, 배우 문소리, 방송인 김구라의 진행으로 펼쳐진다. 이명세·박광현·정윤철·임필성·이경미·이원석·봉만대·창감독·양익준 영화감독이 출연한다.

이원석 감독은 뮤지컬 영화 만들기에 돌입했다. 제목은 ‘랄라랜드’로 김보성과 배우 이동준을 섭외해 메시지를 잘 전달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이 과정에서 춤과 안무 연습에 한창인 김보성의 모습이 이목을 끌었다. 김보성의 허스키한 음색과 탄탄한 근육질 몸매로 시선을 모았고, 연신 “의리”를 외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원석 감독은 그에게 “노래 연습은 해와야 한다”고 우려했으나, 김보성은 특유의 당당하고 힘 넘치는 모습으로 자신감을 표출했다.

흥미진진하 제작 과정을 본 MC들과 다른 영화감독들은 “작품이 어떻게 나올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