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이상민, 사유리 선생님 자처..인내심 한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상민이 일본인 방송인 사유리의 운전 면허 필기시험 선생님으로 나섰다. 엉뚱한 사유리의 질문에 인내심의 한계를 느꼈다.

이상민은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사유리의 운전면허 필기시험 합격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질문과 보기를 꼼꼼하게 파악했고, 표지판 등은 그림까지 그리며 친절하게 가르쳤다.

그러나 사유리는 특유의 엉뚱함으로 이상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결국 이상민의 목소리는 커졌고 “누가 그렇게 생각하겠느냐”고 다그쳤다.

사유리는 “이상민이 가르쳐주니 금방 배운다”고 만족해했고, 이상민은 끓어오르는 답답함을 참으며 합격을 위해 애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