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윤정수, 박수홍 위한 생일선물..”뭐야 이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수홍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절친한 사이 윤정수, 남창희가 나섰다. 물고기를 좋아하는 박수홍을 위해 새 물고기와 수조를 준비한 것.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의 집에 몰래 들어가 생일 선물을 준비하는 윤정수, 남창희의 모습이 담겼다.

윤정수, 남창희는 사온 수조에 물을 채우고 몰고기를 담았다. 이후 안방으로 옮기기 위해 애썼다. 원래 거실에 부엌에 있던 수조도 모두 안방으로 옮겼다. 두 사람의 어설픈 행동에 MC 신동엽과 서장훈은 물론 어머니들의 원성이 이어졌다.

특히 박수홍의 어머니는 서서히 얼굴 표정이 굳어졌다. 그러나 남창희, 윤정수는 “우리 아이디어가 좋다. 두바이 해저 호텔 수준”이라며 감탄했다.

집으로 돌아온 박수홍은 놀라면서도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는 동생들의 모습에 미소 지었다. 이후 수조와 심해 천막, 미러볼로 꾸며진 안방을 확인한 박수홍은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박수홍의 어머니 역시 “저런 집은 없을 것”이라고 불평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