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희, 김혜옥에 “신혜선 짐 가져가라” 싸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배우 나영희가 김혜옥에게 “신혜선의 짐을 가져가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는 지안(신혜선)을 둘러싼 출생의 비밀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수(서은수)가 아닌 지안이 재성(전노민), 명희(나영희)의 딸이라고 속인 미정(김혜옥)의 모습이 담겼다.

명희는 자신을 속인 미정을 집으로 불러 “그쪽 딸의 짐을 챙겨가라”고 말했다. 이어 “소중한 네 딸은 이 집에 보내고, 내 딸은 그곳에 있도록 했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미정은 “나를 죽여달라”고 무릎을 꿇었으나 명희는 “네 딸을 죽일 것”이라며 “앞으로 계약직 사원도 못하도록 해주겠다”며 엄포를 놨다.

명희는 차갑고 싸늘하게 미정을 압박했고, 미정은 겁에 질린 표정으로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