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신혜선은 죄가 없다”..전노민과 대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그 아이에겐 죄가 없으니까요.”

배우 박시후가 5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 신혜선을 감싸면서 이 같이 말했다.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지안(신혜선)이 친 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재성(전노민)과 명희(나영희)의 모습이 담겼다. 재성은 미정(김혜옥), 태수(천호진)의 집으로 달려가 “내 딸을 돌려달라”고 지수(서은수)를 찾았다.

재성은 크게 분노했고, 태수와 미정은 무릎을 꿇고 빌었다. 이를 들은 지수는 충격을 받고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도경은 이후 재성, 명희에게 지안을 감싸며 “그 아이에겐 죄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재성, 명희는 “용서할 생각 없다”고 언성을 높였다.

도경은 연락이 닿지 않는 지안에게 “내가 제안하는 일자리는 낙하산이 아니다. 이런 일만 없었다면 너는 계속 회사에 두고 싶은 인재”라며 “연락 달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