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서은수, 진실 알고 도망 ‘충격+공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황금빛 내 인생’ 속 서은수가 자신을 둘러싼 출생의 비밀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는 서지안(신혜선)이 자신의 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최재성(전노민)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곧바로 양미정(김혜옥), 서태수(천호진)의 집으로 달려갔다.

재성은 태수에게 “두 번이나 당했다. 죗값은 받게 해줄 것”이라며 “내 딸을 하루도 이 집에 둘 수 없으니 데려가겠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를 들은 지수는 놀란 표정을 지었고, 이내 재성을 피해 도망쳤다. 태수와 재성은 지수를 따라 나갔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지수는 그간 엄마의 말과 행동을 떠올리며 더 상처받았다.

이로써 출생의 비밀이 모두 수면 위로 떠올랐다. 솔직하게 털어놨으나 쫓겨날 상황에 처한 지안과 그런 그를 좋아하게 된 최도경(박시후)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