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창·정하나, 오늘(5일) 결혼..”보란듯이 살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결혼식을 올린 배우 이세창(오른쪽), 정하나 /

사진=결혼식을 올린 배우 이세창(오른쪽), 정하나 /

배우 이세창과 아크로바틱 배우 정하나가 결혼식을 올렸다.

이세창, 정하나는 5일 오후 서울 잠원동 더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공연 형식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가까운 지인을 초대했고, 축가는 배우 고(故) 김주혁을 애도하는 의미로 제외했다. 다만 신부의 지인들이 오랜 기간 준비한 공연은 하기로 했다는 것.

이세창은 예식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부 친구들이 아침 7시까지 재봉틀을 돌려 직접 공연 의상도 만들었다. 조그마한 이벤트로 생각해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스쿠버다이빙이란 공통점으로 만난 이세창, 정하나는 골프와 공연 등으로 더 가까워졌다. 두 사람 모두 “스포츠를 즐기며 데이트를 했다. 대화가 잘 통했고, 서로의 생활도 잘 이해해줬다”고 말했다.

정하나는 이세창을 두고 “항상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2세 계획에 대해서는 “몸을 쓰는 직업이라 아이를 가지면 복귀하기 힘들다. 아직 계획은 없고, 가진다면 바로 낳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세창은 “다시 놓치지 않겠다. 앞으로는 더 보란듯 살겠다”고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