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아니면 안 될 것 같아서”…주(JOO), ‘더 유닛’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더 유닛'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더 유닛’ 방송화면 캡처

가수 주(JOO)가 ‘더 유닛’에서 눈도장을 찍었다.

주는 지난 4일 방송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편안한 의상과 맨발로 나와 “‘남자 때문에’란 곡으로 데뷔했다. 아이돌 가수가 하고 싶어서 준비했으나 발라드 곡으로 데뷔했다”고 소개했다.

주는 ‘더 유닛’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지금이 아니면 보여드릴 기회가 없을 것 같아서 고민했다”고 말했다.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으나 주는 민해경의 ‘보고 싶은 얼굴’을 부르며 매력을 뽐냈다.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며 합격했다.

심사위원 현아는 “초등학생 때부터 같이 꿈을 키워온 사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더 유닛’은 연예계 데뷔 경력이 있고 무대 위에서 자신의 꿈을 펼쳐보고 싶은 참가자들의 성장 과정을 지켜본 시청자가 직접 아이돌 유닛 그룹을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