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윤진솔, 연기로 날개 달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걸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윤진솔이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을 통해 연기 행보에 날개를 달았다.

윤진솔은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홍도희(라미란)의 장녀 김희경 역으로 출연 중이다. 기간제 체육교사로 취직해 첫 사회생활의 씁쓸함을 겪고 있는 인물로, 보는 이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야무지고 당찬 희경이 점차 사회적 약자로서 현실의 벽에 부딪히며 위축되는 감정선을 잘 표현하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해 가수에서 연기자로 전향해 본격 연기자로서의 행보를 걷고 있는 윤진솔은 풍부한 표정과 유연한 대사 전달력 등 연기적인 끼와 역량을 발휘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윤진솔의 밝고 싱그러운 이미지가 역할에 자연스럽게 묻어나 더욱 생기와 활력을 선사한다. 경력과 내공을 지닌 선배 연기자들 사이에서 위화감 없이 극에 녹아들어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완연한 배우의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