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노민, 폭주·분노 폭발..천호진家 기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황금빛 내 인생'

사진제공=KBS2 ‘황금빛 내 인생’

배우 전노민이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분노한다.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측은 5일 서태수(천호진) 집에 들이닥친 최재성(전노민)의 모습을 공개했다. 양미정(김혜옥)이 무릎을 꿇고 있어 긴장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 말미 재성은 서지안(신혜선)에게 DNA 검사지를 건네며 “네가 최은석이야? 너 누구야?”라고 격노했다. 이로써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과도 같았던 지안, 지수(서은수)의 뒤바뀐 운명이 발각된 것.

재성의 날 선 눈빛과 불안한 눈빛으로 무릎 꿇고 있는 미정의 사진이 공개돼 궁금증이 더한다. 재성은 용광로처럼 끓어오르는 분노를 억제하지 못한 채 잔뜩 격양된 모습이다.

반면 태수는 겁에 질린 표정과 초점 없는 눈빛으로 그와 눈도 마주치지 못한 채 그저 아래만 바라보고 있다.

지난달 27일 KBS 별관에서 진행된 이번 촬영은 해성그룹, 서씨집안의 관계를 한순간에 뒤엎는 장면이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천호진, 전노민, 김혜옥은 리허설에 앞서 대본을 숙지하며 캐릭터에 완벽 몰입하는데 심혈을 기울였고 서로의 대사, 시선, 동선을 맞춰보는 등 찰나의 순간에도 감정의 끈을 놓치지 않으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