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정, ‘민해원’으로 천생 배우 입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신은정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은정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은정이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을 통해 연기 내공을 보여줬다.

신은정은 5일 오후 막을 내리는 ‘도둑놈, 도둑님’에서 마스터키 같은 중요한 존재 민해원을 연기했다. 마지막까지 통쾌하고 시원한 복수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그는 매회 빛나는 연기를 보여주며 ‘천생 배우’라는 호평을 받았다. 최근 민해원은 어렵게 아들인 돌목(지현우)과 눈물겨운 재회를 했다. 그동안 쌓인 그리움과 슬픔, 아들과의 재회를 통한 행복함 등 수많은 감정 표현을 소화해 보는 이들을 울렸다.

극 중반부터 민정혜로 재등장하여 윤중태(최종환)와 그 가족을 몰락 시키기 위해 계속해서 복수를 준비해 온 민해원은 남은 2회 동안 통쾌한 복수를 할 전망이다.

신은정은 그간 드라마 ‘미생’ ‘워킹 맘 육아 대디’ ‘솔로몬의 위증’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등 여러 작품 속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호응을 얻었다.

그는 “긴 시간 동안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을 함께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극 중 민해원, 민정혜를 통해 마주했던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고, 행복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