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우 “‘도둑놈 도둑님’, 의미 있는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지현우 / 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배우 지현우 / 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배우 지현우가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종영을 앞두고 “남다른 의미가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지현우는 5일 막을 내리는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 장돌목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소속사를 통해 “종영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이 실감 나지 않는다. 촬영이 끝난 후에도 마음이 허전했다. 의적J로 활약하는 장돌목을 만나 대리만족을 느꼈고, 많은 것들을 다시 생각할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작품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장돌목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즐거웠다. 반년 가까운 시간 동안 고생한 모든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매 순간이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큰 사랑과 응원해 주신 시청자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더 좋은 연기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현우는 ‘도둑놈, 도둑님’의 마지막 회를 더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그는 “장돌목이 윤중태에게 완벽한 복수를 할 수 있을지 최대 궁금증일 것”이라며 “통쾌한 결말이 기다리고 있을지, 그동안 수많은 고난과 역경을 함께 겪으며 더욱 단단해진 강소주와의 미래는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해도 좋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