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칙위반 수학여행’, 향수 자극 제대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교칙위반 수학여행' 출연자들 / 사진제공=JTBC

‘교칙위반 수학여행’ 출연자들 / 사진제공=JTBC

JTBC 예능프로그램 ‘교칙위반 수학여행’이 풋풋한 학창시절의 추억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4일 방송된 ‘교칙위반 수학여행’에서는 첫 수학여행을 떠나는 아이콘과 일본에서 활동 중인 신예들인 동경소녀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는 사전에 진행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10대 시절부터 시작한 연습생 생활로 인해 아이콘 멤버들이 학창시절의 추억이 없는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수학여행을 떠나는 아이콘에게 “먹고 싶은 거, 사고 싶은 거 다 사라”고 즉석에서 지갑을 열어 가지고 있는 현금 전부를 용돈으로 전달했다.

학생주임 정형돈, 담임 조세호와 함께 제주도로 향한 아이콘 멤버들은 일본에서 온 동경소녀들을 만나 자유시간을 가졌다. 서로 말이 통하지 않아 당황하기도 잠시, 애플리케이션과 일본어가 가능한 멤버들을 통역사 삼아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점점 가까워졌다. 특히 허기를 달래기 위해 한 식당을 찾은 바비와 구준회는 어린 나이에 아이돌로 활동하는 일본 소녀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대화를 이어나가 눈길을 끌었다.

‘교칙위반 수학여행’은 YG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그룹 아이콘과 정형돈·조세호·김신영 등이 출연한다. 아이돌 활동으로 수학여행을 가 본 적 없는 아이콘 멤버들이 다시 설레는 수학여행을 떠나는 식이다. 일본 기획사 에이벡스 소속의 걸그룹 GEM 멤버들과 배우, 모델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연예인이 모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