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인, 위기일발 수난시대..’흥미진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다인의 수난시대가 예고됐다.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다.

이다인은 극중 해성그룹 막내딸 최서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그가 불륜으로 오해받아 파란만장한 위기를 맞을 예정이다.

지난 4일 방송에서는 서현이 경호원 겸 운전기사 류(위하준)의 아내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사건이 벌어졌다. 류가 결혼한 유부남인지 모른 채 데이트를 즐긴 서현은 갑자기 나타나 자신을 류의 아내라고 소개하는 여성에게 온몸이 만신창이가 되는 수모를 겪었다.

서현은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사진 협박까지 당했다. 클럽에서 류와 춤을 추고, 차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을 문자로 전달받은 서현은 겁먹은 모습을 보였다. 앞으로 어떤 전개로 이어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