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 인간사 관여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OCN '블랙' 방송화면 캡처

사진=OCN ‘블랙’ 방송화면 캡처

OCN 주말드라마 ‘블랙’에서 저승사자 역을 맡은 배우 송승헌이 부부의 억울한 죽음을 목격하고 인간사에 관여하기 시작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에서는 무진 타임 마트 참사 사고의 유가족 승철 아빠 박순남과 승철 엄마 김순희를 통해 20년간 묻혀 있던 진실이 드러났다.

피해자는 있고 가해자는 없는 참사 사고로 소중한 아들을 잃은 후 사건의 진실과 범인을 쫓던 승철 부모는 억울한 죽음을 당했고, 이를 허탈해하던 블랙이 처음으로 인간사에 관여하며 변화를 알렸다. 죽은 승철 부모를 대신해 참사 사고의 범인 우병식의 사진을 뿌리며 망자의 억울한 죽음에 나름의 위로를 보냈다.

20년 전 무진에서는 새로 생긴 타임 마트 건물에서 단체 영화 관람을 하던 무진 중학교 1학년을 포함한 300여 명의 사람이 건물 붕괴로 목숨을 잃는 참사가 발생했다. 비극이었지만 건물주인 우병식은 관련 자료를 들고 해외로 도주하려던 중 사고를 당해 새까맣게 탄 시체로 발견됐다.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는 없는 사건이 된 것. 승철 엄마가 유가족들 몰래 합의금을 받아 해외로 도주하며 자식 팔아 돈이나 챙긴 몰염치한 집단으로 매도됐다.

그러나 진실은 따로 있었다. 진실 규명을 외치는 유가족들의 절박한 외침이 철저히 짓밟히자 승철 엄마는 “아무리 노력해도 우병식이 살아있단 걸 증명하지 못하는 한 불쌍한 우리 승철이가 대체 왜 죽어야 했는지. 그 어떤 진실도 알아낼 수 없다”며 합의금을 받아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우병식을 추적한 것. 그 간절한 염원은 닿아 필리핀에 있는 우병식의 내연녀 집에 가정부로 취직, 마침내 살아 있는 우병식을 사진으로 담아냈다.

우병식이 살아있다는 기막힌 반전을 전 국민에게 알리려 했으나 누군가에 쫓겨 절벽에서 떨어졌고, 의식 불명 상태가 된 승철 엄마 순희. 뒤늦게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승철 아빠 순남은 원통한 마음에 우병식의 아들 스티븐을 납치해 가짜 폭탄을 설치한 뒤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우병식을 유인했다. 죽음까지 각오하며 전 국민을 새까맣게 속인 우병식의 존재를 만천하에 드러내 타임 마트 참사의 진상을 밝히려 했던 것이다.

진실을 은폐하려는 우병식 때문에 죽임을 당한 승철 부모의 억울함에 블랙이 인간사에 관여하기 시작한 것. 어린 아이의 죽음을 알고도 싸늘한 미소를 지었던 블랙의 변화는 더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