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사랑이 넘친다..”최적 온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가 5일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굳건한 사랑을 이어가는 서현진, 양세종의 데이트 사진이 단연 눈길을 끈다.

새로운 작품 준비를 위해 열심히 취재 중인 이현수(서현진)와 레스토랑 굿스프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애쓰는 중에도 데이트를 즐기는 온정선(양세종)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사진에는 비즈니스 파트너로 손을 잡은 박정우(김재욱)와 지홍아(조보아), 철없는 엄마 때문에 고통받는 아들 유영미(이미숙)와 온정선, 티격태격하지만 새로운 로맨스를 보여주고 있는 김준하(지일주)와 황보경(이초희) 등 다양한 인물의 관계도 엿볼 수 있다.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동호회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난 드라마 작가 지망생 현수와 프렌치 셰프를 꿈꾸는 정선 등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