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 거짓과 진실 속 혼란 ‘새 국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속 정려원, 윤현민이 ‘성매매 미성년자 살인사건’ 수사에 돌입한다.

정려원과 윤현민은 미성년자 성매매 사건을 수사하던 중 실종된 피의자 공수아(박소영)의 시체를 발견했고, 해당 사건은 끔찍한 ‘살인사건’으로 전환됐다. 유력한 피의자로 지목된 이들이 상반된 진술을 펼치며 수사에 혼란이 예고돼 사건의 방향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마녀의 법정’ 측은 5일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성매매 미성년자 살인사건 수사에 나선 모습을 공개했다.

앞선 방송에서 실종된 미성년자 성매매 사건의 피의자 공수아가 야산에서 시체로 발견돼 해당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해당 사건은 살인사건으로 바뀌었고, 시체 유기 현장에서 발견된 신분증의 주인인 백민호(김권)가 유력한 피의자로 지목됐다. 또 지난 4일 공개된 9회 예고 영상에서는 백민호와 있던 안태규(백민철)가 서로를 범인으로 지목하는 모습까지 보이며 쉽지 않은 수사가 될 것을 예상하게 했다.

사진 속 진욱은 회의에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이번 사건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이듬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분노 가득한 표정으로 골똘히 생각에 빠진 모습이다. 진욱의 브리핑 내용을 듣는 다른 여아부 직원들 역시 충격적인 내용에 놀라며 고개를 떨구고, 두 손을 모으고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무거운 회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마녀의 법정’ 측은 “수아의 죽음으로 ‘미성년자 성매매 사건’이 끔찍한 살인사건으로 전환되며 여아부는 혼란에 빠진다”며 “그동안 사건마다 승소를 이뤄낸 이들이 과연 이번 사건에서도 진범을 잡고 통쾌한 승리를 거둘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