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강력한 도전자 줄줄이 출격..’술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믹스나인'

사진제공=JTBC ‘믹스나인’

강력한 오디션 도전자들의 등장으로 버스 안이 술렁였다. 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서다.

‘믹스나인’은 기획사 투어 두 번째 이야기를 내보낸다. 최다 참가 인원을 자랑하는 RBW엔터테인먼트부터 아이돌 B1A4가 소속된 WM엔터테인먼트,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등의 오디션 현장을 공개한다.

가요계를 주름잡은 기획사 대표와 대표의 끼를 물려받아 오디션 현장을 들었다 놨다 하는 연습생들이 이목을 끌 전망이다. 음원 차트를 휩쓸고, 예능계까지 접수한 입담꾼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대표 프로듀서 윤종신이 출연한다. 그의 입담을 뛰어넘는 연습생이 등장해 심사위원의 눈길을 끈다고 한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WM엔터테인먼트의 ‘건물 기둥’을 바꿨다는 저작권의 소유자이자 아이돌 만능 프로듀서 B1A4 진영이 출연한다. 진영은 WM엔터테인먼트의 소속 가수 온앤오프를 자랑스럽게 소개했다.

이어 온앤오프의 ‘칼군무’는 경쟁을 해야 하는 도전자들마저 환호하게 하며 버스 안을 술렁이게 했다. 또 쇼케이스 당시 ‘JUST DANCE’ 무대를 통해 ‘믹스나인’의 소년 센터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준 김효진은 알리의 ‘지우개’를 열창해 박수를 받았다.

‘믹스나인’은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연습생들은 성별에 관계없이 치열한 대결을 펼치며 남자 9명, 여자 9명으로 이뤄진 보이그룹과 걸그룹 데뷔를 목표로 승부를 벌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