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오상진의 반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신혼일기2'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신혼일기2’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오상진이 tvN 예능프로그램 ‘신혼일기2’를 통해 이목을 끌었다. 아내에게 한없이 자상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은 것.

오상진은 부인이자 MBC 아나운서 출신 김소영과 4부작으로 방송된 ‘신혼일기2’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지난 4일 마지막 회까지 소탈한 일상을 보여줬고, 서로를 향한 애정도 숨김없이 드러냈다.

오상진은 “행복한 한 달을 보냈다. 좋은 기회를 주신 제작진과 그저 평범한 결혼 생활에도 큰 성원 보내주신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친구들이 놀러 왔던 에피소드가 기억에 남는다. 지금까지 오랜 시간을 함께 해 온 사람들과 내가 미래를 함께할 사람이 함께하는 순간, 감사하고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신혼일기2’의 오상진·김소영 편은 웨딩 마치를 울린지 100일 된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이 여과 없이 담겼다. 이들의 깨소금 쏟아지는 모습에 ‘결혼 장려 프로그램’이란 수식어까지 만들어냈다.

강원도 인제에 작은 책방을 꾸민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공통 관심사인 독서를 통해 서로를 이해해 나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무엇보다 오상진은 방송 내내 아내에게 달콤한 눈빛으로 ‘띵그리’란 애칭을 연발하며 ‘아내 바보’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그는 또 ‘요리 고수’로서, 브루스케타부터 마파두부밥, 수육, 감자 짜글이 등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 시선을 끌었다.

마지막 회에서는 감동까지 선사했다. 김소영은 오상진에게 “완벽하지 않아도 된다. 나에게 실수해도 내가 개의치 않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오상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젯밤이 기억에 남는다. 김소영은 현명한 것 같다. 저는 운이 좋은 사람”이라며 흐뭇해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