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김보연 “이혼 후 잘 지내고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보연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보연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보연이 이혼 후의 일상을 공개하며 “다 지난 일”이라고 말했다.

김보연은 5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집에 있는 시간이 가장 좋다. 주위에서 ‘집이 그렇게 좋냐?’고 묻기도 하는데 할 게 많다”고 웃었다.

또 이혼 후 심경도 털어놨다. 그는 “고민스럽고 힘든 걸 (안 한다). 혼자 잘 지냈다”며 “다 지난 일이고, 누가 잘하고 못한 건 없다. 서로가 잘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