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유닛’ 예빈X솜이 “정채연과 아이들로 인지…속상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다이아 예빈, 솜이 / 사진=KBS2 '더 유닛' 캡처

다이아 예빈, 솜이 / 사진=KBS2 ‘더 유닛’ 캡처

다이아 예빈과 솜이가 “많은 분들이 ‘정채연과 아이들’로 알고 있어 속상했다”고 고백했다. 4일 방송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다.

두 사람의 등장에 비는 “인지도가 없는 그룹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시작부터 끝까지 정채연이다. 그룹에 우리도 있다는 걸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정채연과 아이들로 알고 있다. 속상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솜이는 “엔딩이 나여도 항상 채연 언니가 카메라에 잡혔다. 부러웠다”고 고백했다. 예빈은 “잘되고 싶다”며 간절함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선배군단으로부터 3부트를 받으며 ‘더 유닛’에 합류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