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보이스퍼 “발라드 아닌 색다른 무대…화려한 의상까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보이스퍼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캡처

보이스퍼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캡처

감성 보컬 그룹 보이스퍼가 “오늘은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작곡가 박현진 편으로 꾸며졌다.

앞서 감성적인 발라드로 우승까지 거머쥔 바 있는 보이스퍼. 김강산은 “그땐 평생 경험해보지 못한 걸 경험했다”며 다시 한 번 감격했다.

이어 정대광은 “오늘은 정말 즐기려고 한다. 발라드보단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처음으로 화려한 의상도 입었고 화려한 안무도 준비했다”고 귀띔했다.

보이스퍼는 현철의 ‘봉선화 연정’을 열창했다. 자타공인 화음과 가창력을 뽐내며 공연을 시작한 이들은 신나는 안무를 선보이며 깜찍한 무대를 완성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