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측 “진실에 다가서는 전노민 모습 그려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예고 영상 캡처

‘황금빛 내 인생’ 예고 영상 캡처

KBS2 주말극 ‘황금빛 내 인생’ 19회 예고가 공개돼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특히 전노민이 뒤바뀐 신혜선-서은수의 비밀에 성큼 다가선 가운데 서로에게 철벽을 치는 박시후-신혜선의 엇갈린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지난 방송에서는 애틋한 눈물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도경(박시후)-지안(신혜선)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하지만 아직 해성그룹 진짜 친딸에 대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기 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위기 속 향후 도경-지안의 관계와 지안-지수(서은수)의 뒤바뀐 운명이 언제 드러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예고에서는 서로를 향한 마음을 애써 숨긴 채 위장 철벽을 치는 도경-지안의 모습을 담겨 눈길을 끈다. 도경은 지안의 일거수일투족에 시선을 떼지 못할 만큼 그녀를 향한 마음이 겉잡을 수 없이 커져가지만 “너하고 난 가는 길이 달라. 나한테 뭘 바라는데?”라는 모진 말로 자신의 마음을 부정한다. 그러면서도 지안을 향한 도경의 눈빛에는 슬픔이 가득 서려 있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든다.

그런 도경을 바라보는 지안은 왈칵 차오르는 눈물을 후두둑 쏟아내고 있는데 “내가 바라는 건”이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과연 지안이 도경에게 전하고 싶었던 진심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결과 나왔습니까?”라며 DNA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재성의 모습이 담겨 또다시 안방극장에 폭풍 같은 긴장감을 전달할 것을 예고해 관심을 모은다. 지안이 친딸이 아니라는 진실에 코 앞까지 다가선 재성(전노민)의 모습을 통해 하루하루 숨통을 죄는 듯한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는 지안이 또 다른 위기에 직면한 것은 아닐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지안-지수의 뒤바뀐 운명과 이에 얽힌 진실에 다가선 재성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일촉즉발 위기 속에 피어나는 도경-지안의 엇갈린 로맨스와 함께 해성그룹-서씨집안의 관계는 어떻게 전개될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