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비행소녀’ 합류…”마흔 전까진 비혼 즐기고 싶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태임 / 사진=MBN '비행소녀'

이태임 / 사진=MBN ‘비행소녀’

배우 이태임이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의 새로운 비행소녀로 전격 합류한다.

오는 6일 방송에서 이태임의 모습이 등장한다. 앞선 녹화에서 그는 “앞으로 5년간은 비혼 계획이다. 마흔 전까지는 비혼을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이태임은 “마흔 전에는 아이를 갖고 싶어서 좋은 분을 만났으면 좋겠다”면서 “향후 5년은 그냥 열심히 일만 할 생각이다. 지금 상태가 좋다. 솔직히 아직 결혼 생각은 없는데, 아이 때문에 5년 뒤에는 해야지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선배 비혼녀인 조미령은 “나도 그랬다. 그런데 그게 내 마음대로 안 되더라”면서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또 이태임은 데뷔 후 첫 리얼리티 관찰 예능 출연에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여배우스럽지 않은 집 공개에 대한 부담도 있었고, 특별한 일상도 없어서 너무 걱정됐다. 더불어 내 진짜 모습들을 보여주면서 친근하게 다가서고 싶은 마음도 컸기에 출연을 결정하기 전까지 굉장히 고민이 많았었다”고 털어놨다.

이태임은 화려하고 도시적인 느낌의 이미지와는 달리 침대 밖을 나서지 않는 ‘집순이’의 일상을 공개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지금껏 알려지지 않았던 12평 싱글 하우스도 최초로 공개한다.

‘비행소녀’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