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자체최고시청률로 종영 ‘유종의 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팬덤싱어2' / 사진=방송 캡처

JTBC ‘팬텀싱어2’ / 사진=방송 캡처

역대급 무대를 선보인 JTBC ‘팬텀싱어2’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일 방송된 ‘팬텀싱어2’ 13회가 4.9%(수도권/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된 ‘팬텀싱어2’ 12회가 기록한 4.6%보다 0.3%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이번 시즌의 최고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팬텀싱어2’의 우승팀이 가려지는 최종 무대가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생방송으로 펼쳐졌다. 1차전 결과 30%, 파이널 무대 결과(대국민 문자투표) 70%로 2대 팬텀싱어가 결정됐다.

3,500여명의 꽉착 객석들 앞에서 세팀 에델 라인클랑(조형균, 이충주, 김동현, 안세권), 미라클라스(김주택, 박강현, 정필립, 한태인), 포레스텔라(배두훈,강형호, 조민규, 고우림)은 최후의 왕좌를 두고 귀호강 하모니를 선보이며 역대급 무대를 만들어냈다.

에델라인클랑 팀은 ‘Senza Parole’와 ‘Non Riesco a farti innamorare’를 불렀다. 네 사람은 안정적인 호흡과 남성적인 에너지로 웅장한 화음을 만들어내며 관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미라클라스팀은 ‘Who wants to live Forever’와 ‘Feelings’를 불렀다. 지난 추억을 회상하는 아름다운 무대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포레스텔라팀은 ‘Come un Eterno Addio’와 ‘Il Mirto’Il Mirto E La Rosa’를 불렀다. 네 사람은 “결승 무대에 모든 걸 쏟아내겠다”라는 각오처럼 혼신의 힘으로 무대를 꾸며 눈길을 끌었다.

총 31만건 이상의 시청자 문자 투표 중 포레스텔라팀은 14만표를 넘게 받아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미라클라스팀, 3위는 에델라인클랑 팀이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