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빌보드, 트와이스 조명…”SNS 여왕인 이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

그룹 트와이스가 미국 빌보드로부터 ‘SNS 여왕’이라는 평과 함께 연신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인 빌보드는 2일(현지 시간 기준) “트와이스가 SNS 여왕인 15가지 이유(15 Reasons Why Twice Are Social Media Queens)”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지난달 30일 발매된 첫 정규앨범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과 타이틀곡 ‘라이키(Likey)’에 주목했다.

빌보드는 “트와이스는 불과 2년 만에 한국 가요계에 부정할 수 없는 영향력을 끼쳤다”며 “이들은 아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그룹으로 성공을 거뒀고, 유튜브에서도 거대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라이키’ 뮤직비디오로 사흘 만에 2500만 조회수를 기록했다”고 알렸다.

또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새 앨범 ‘트와이스타그램’은 소셜 미디어에서 착안한 콘셉트”라고 전하며 ‘트와이스가 SNS의 여왕이라 불릴 수 있는 15가지 이유’를 면밀히 분석했다.

빌보드는 “완전체로 만드는 하트 대형, 망가지는 것도 두려워 하지 않는 점, 탁월한 사진 필터 선택, 센스있는 사진 효과 설정, JYP 소속 식구들을 향한 의리와 애정 표현, 동료 걸그룹과도 친분을 유지하는 점” 등을 이같은 이유로 꼽았다. 이어 “우리와 다르지 않은 친근한 매력, ‘트와이스TV’와 같은 채널을 통해 프로다운 모습과 더불어 개인적인 모습까지 보여주는 점” 등을 짚었다.

이와 함께 트와이스의 각 SNS 팔로워 수치인 인스타그램 340만, 페이스북 170만, 트위터와 유튜브 110만을 언급하고 “이들이 다채로운 특징과 캐릭터를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면 트와이스는 앞으로도 계속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빌보드 뿐만 아니라 보그, 퓨즈TV 등 미국 유력 매체의 보도도 이어졌다. 글로벌 패션 매거진 보그는 “새 앨범 ‘트와이스타그램’은 SNS 세대를 위한, SNS 세대에 의한 것”이라 전했고, 퓨즈TV는 “트와이스는 치열한 K팝 분야에서 지속적인 성공을 거둔 그룹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스스로를 넘어선 듯 하다”고 호평했다.

트와이스의 첫 정규앨범 ‘트와이스타그램’은 공개와 함께 팝의 본고장인 미국 아이튠즈 앨범차트에서 5위에 랭크, ‘라이키’ 뮤직비디오 촬영지인 캐나다에서는 11위, 또다른 팝의 고장인 영국에서는 19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트와이스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 이어 3일 KBS2 ‘뮤직뱅크’를 통해서도 ‘라이키’의 상큼, 발랄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오는 5일 SBS ‘인기가요’에도 출연해 활동을 이어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