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소레!’, 대본 리딩 공개…5일 크랭크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멘소레! 식당 하나' 대본리딩 / 사진제공=에이케이엔터테인먼트㈜, Interrobang, 이매진아시아

‘멘소레! 식당 하나’ 대본리딩 / 사진제공=에이케이엔터테인먼트㈜, Interrobang, 이매진아시아

영화 ‘멘소레! 식당 하나’(가제)가 캐스팅을 확정하고 오는 5일 크랭크인 한다.

‘멘소레! 식당 하나’는 각자 저마다 다른 삶을 살아온 고하나(최정원)와 정세희(나혜미)가 오키나와에 있는 작지만 특별한 식당 ‘하나’에서 만나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주며 삶의 희망을 가지게 되는 힐링 영화다.

최정원은 오키나와에서 작은 식당을 운영하는 고하나로, 나혜미는 우연히 ‘식당 하나’를 방문하며 삶의 활기를 찾아가는 정세희로 변신한다. 오승현은 고하나의 오랜 친구 은희를 연기한다. 이들은 각자의 삶을 살다 ‘식당 하나’를 통해 변화하는 인물들로 가슴 따듯한 워맨스를 그릴 예정이다.

스킨스쿠버 강사 유안 역엔 배우 고유안이, 대학생 커플 민석과 희진 역엔 각각 배우 유현, 반서진이 출연한다. 현지 손님 역엔 일본 배우 아이나가 캐스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식당 하나를 방문하는 손님들로 각자의 사연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잔잔하게 그린다.

촬영에 앞서 지난 12일 강남 모처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 참석한 최정원, 나혜미, 오승현, 고유안, 유현, 반서진은 각자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배우들은 놀라운 집중력으로 작품에 몰입해 현장을 순식간에 사로잡았을 뿐만 아니라 환상의 호흡을 선보이며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멘소레! 식당 하나’는 일본 오키나와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촬영이 진행되며 2018년 개봉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