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둘러싼 20년 악연…’전개 휘몰아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마녀의 법정’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 정려원을 둘러싼 20년 악연의 연결고리가 담긴 미공개 컷이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20년 전 ‘이일화 실종 사건’을 중심으로 정려원을 비롯한 윤현민-전광렬-김여진-전미선이 악연의 연결고리로 모두 엮여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독종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지난 8회에서 드디어 이듬이 ‘곽영실 실종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됐다. 영실(이일화)이 20년 전 ‘형제공장 성고문 사건’의 피해자였고, 수사 검사였던 지숙(김여진)에게 증거 테이프를 전달하려다 갑수(전광렬)에 의해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는 것이다. 이듬은 지숙에 의해 진실을 알게 된 뒤, 엄마에 대한 미안함과 그리움에 오열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지숙이 갑수의 만행을 들춰내기 위해 20년간 치밀하게 수사를 진행해오던 중, 지숙이 수장으로 있던 여아부에 이듬이 소속되면서 갑수와의 개인적인 악연이 여아부와 형제로펌의 대적 관계로 이어졌다. 또한 이듬이 갑수를 찾아가 그의 악행을 모조리 밝혀버리겠다고 선전포고를 한 상황이어서 앞으로 그녀의 계획에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진욱은 이듬의 엄마로 추정되는 ‘김미정’이라는 사람에 대해 재숙(김미선)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눈치챘다. 그는 자신의 엄마가 ‘곽영실 실종 사건’에 깊이 관련되어있다는 생각에 이듬에 대한 죄책감, 엄마에 대한 실망감 등 복잡 미묘한 감정에 휩싸여 고통스러워하고 있는 상황. 더욱이 아웅다웅하던 이듬과 진욱은 최근 묘한 분위기를 풍기며 점점 가까워지고 있었기에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은 더욱 극에 달하고 있다.

영실과 재숙의 악연으로 인해 이듬과 진욱의 관계가 꼬일 대로 꼬인 가운데, 갑수와 지숙까지 얽히고설킨 이들의 악연의 연결고리가 과연 풀릴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마녀의 법정’ 측은 “이듬이 본격적으로 ‘곽영실 실종 사건’의 증거를 찾아 나서면서 등장인물들 간의 관계 변화가 생길 것”이라면서 “감춰져 있던 진실들이 드러나면서 휘몰아치는 전개가 시청자분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예정이니 한 장면도 놓치지 말고 본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