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는 일심동체”…’고백부부’ 장나라X손호준, 호흡 빛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고백부부'  / 사진=방송 캡처

‘고백부부’ / 사진=방송 캡처

역시 부부는 부부였다. KBS2 금토드라마 ‘고백부부’의 장나라-손호준이 찰떡 부부 케미를 과시하며 임지규를 향한 초강력 사이다 복수활극을 펼쳤다.

지난 3일 방송된 ‘고백부부’ 7화는 ‘진실과 거짓 사이, 그곳엔 진심이 있다’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미래에 최반도(손호준)에게 내연녀 관리까지 시키며 모멸감을 안겨준 박현석(임지규)에게 마진주(장나라)와 반도가 힘을 합쳐 복수를 펼치는 과정이 그려졌다. 그러나 엔딩에 진주가 현석의 폭행에 고스란히 노출되는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한껏 높였다.

남자 화장실에서 박현석이 친구들에게 메이퀸 대회에 출전한 진주에 대해 “놀다 재미없으면 너 줄게 기다려”라며 파렴치한 말을 내뱉는 순간을 목격한 진주는 박현석이 데이트를 신청하자 이번 기회에 박현석의 실체를 제대로 까발려 주리라 마음먹었다.

이에 진주는 “너가 막장드라마만 본다고 나 무시했지. 진정한 막장이 무엇인지 보여줄게”라며 박현석 잡기에 돌입했다. 진주의 계획에 동참한 반도는 명실공히 2인1조의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통쾌하게 해줬다. 반도는 진주가 재벌집 딸이라는 소문을 내서 박현석이 자연스럽게 진주에게 관심을 더욱 높이도록 했다.

박현석의 ‘의대생의 밤’에 함께 간 진주. 하지만 정체가 탄로났다. 그러나 그 시점 박현석이 사귀는 세 애인이 들이닥치고 이들은 “너는 양다리도 아니고 세다리야?”라며 분노했다. 의대 선후배가 모두 모인 ‘의대생의 밤’에서 망신을 톡톡히 당한 박현석은 그 자리에 반도와 함께 김예림(이도연)까지 등장해 상황을 목격하자 더욱 분노했다.

환상의 찰떡 콤비로 박현석에게 망신을 톡톡히 준 진주와 반도는 오랜만에 놀이터에서 애틋한 데이트를 즐겼다. 진주의 까진 발꿈치에 약을 발라주는 반도와 박현석의 정체를 통해 반도가 얼마나 힘들게 일했는지를 알게 됐다. 이에 반도는 “나 그때 바람 핀 거 아니야”라고 고백하며 이혼의 계기가 된 외도가 오해였음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엔딩에 진주가 일촉즉발의 상황에 처하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높였다. 자신의 평생 돈줄인 예림과 헤어지게 되고, 동문들이 모두 모인 ‘의대생의 밤’에서 망신을 당해 얼굴을 들 수 없게 된 박현석이 자신의 본 모습을 드러내며 늦은 밤 귀가하는 진주에게 살 떨리는 위협을 가한 것. 이에 두려움에 떨던 진주는 반도에게 전화하고 반도가 정신 없이 뛰어가는 모습이 클로즈업 돼 궁금증을 모았다.

‘고백부부’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