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라그나로크’, 300만 돌파…’범죄도시’보다 빠르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토르: 라그나로크' 스틸

‘토르: 라그나로크’ 스틸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가 개봉 10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힘 입어 개봉 11일째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토르: 라그나로크’가 개봉 11일째인 오늘(4일) 오전 누적 관객 수 3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10월 상반기 흥행작 ‘범죄도시’의 300만 돌파 시점(12일)보다 빠르고, 역대 10월 최고 흥행 외화 ‘닥터 스트레인지'(11일)와 동일한 속도다.

이로써 ‘토르: 라그나로크’는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경신을 시작으로 시리즈 최단 기간 100만, 200만, 300만 돌파에 이어 전작 ‘토르: 다크 월드’의 누적 관객 수 3,039,889명까지 가뿐히 뛰어 넘으며 시리즈 사상 최고 흥행 기록까지 경신한다.

뿐만 아니라 ‘토르: 라그나로크’는 이번주 북미, 중국, 일본 등 대부분의 국가에서 개봉, 전세계에서 폭발적 1위 및 흥행 수익을 예고한다. 특히 현재 2017년 북미 마블 최고 흥행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북미 사전 예매량을 시리즈를 이미 넘어 2017년 마블의 북미 흥행 수익까지 경신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처럼 ‘토르: 라그나로크’가 대한민국은 물론이고 전세계에서 파죽지세의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얼마나 놀라운 흥행 성적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감을 더한다.

‘토르: 라그나로크’는 온 세상의 멸망 ‘라그나로크’를 막기 위해 마블 최초의 여성 빌런 헬라에 맞선 토르가 헐크와도 피할 수 없는 대결을 펼치게 되는 2017년 마블의 메인 이벤트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