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복수 돌입 “세상 모든 불륜은 현장을 잡아야 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금토드라마 '고백부부' 방송 화면 캡쳐

KBS2 금토드라마 ‘고백부부’ 방송 화면 캡쳐

KBS2 금토드라마 ‘고백부부'(극본 권혜주, 연출 하병훈)의 장나라가 손호준과 함께 임지규 복수 작전을 펼친다.

3일 방송된 ‘고백부부’에서 마진주(장나라)는 박현석(임지규)의 만행을 알게 된다. 현석은 여자친구의 재력만 보고 사귀는 것으로 모자라 내연녀 관리까지 하고 있었던 것. 게다가 현재의 시간 속 반도(손호준)를 힘들게 한 장본인이라는 것을 알게 돼 더욱 복수심에 불탔다.

모든 것을 알게 된 진주는 “세상 모든 불륜은 현장을 잡아야 한다”며 현석과 함께 의대생의 밤에 가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행사장에 도착한 현석은 진주의 속내를 눈치채고 “너 뭐야? 왜 나한테 접근하냐”며 “나 여자도 때린다”고 협박했다. 하지만 진주는 그보다 한 수위였다. 현석의 내연녀들을 모두 행사장에 불러왔다. 현석의 내연녀들은 현장을 잡아 “증인 셋이 싹 다 모였다”며 그를 나무랐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