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초롱 “뭘 먹어야 일을 하죠” 정성 가득 새참 준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이하 정법)에 출연한 초롱이 집을 짓는 강남·정진운·이문식을 위해 특별한 새참을 준비했다.

3일 방송된 ‘정법’에서 초롱은 집 짓기 팀을 위해 새참을 준비했다. “오빠들 입에 뭐라도 넣어 드려야죠”라고 말한 그녀는 나뭇잎에 바나나를 싸서 불에 굽기 시작했다. 또한 카사바를 구워 대접했다.

카사바 구이를 완성한 초롱은 “뭘 먹어야 일을 하죠”라며 강남·정진운·이문식을 불렀다. 정진운은 카사바를 먹자마자 감탄을 자아냈고 이문식 역시 “밤 고구마 같다”며 맛있게 먹었다. 초롱은 뿌듯함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