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포레스텔라, ‘Come Un Eterno Addio’로 탱고 도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JTBC ‘팬텀싱어2’의 고우림·강형호·조민규·배두훈이 탱고곡 ‘Come Un Eterno Addio’을 열창했다.

3일 방송된 ‘팬텀싱어2’은 제2대 팬텀싱어를 가리기 위해 생방송으로 결승전을 진행했다.

세 번째 무대를 선보인 포레스텔라 팀의 고우림·강형호·조민규·배두훈은 선곡 과정에서 “재밌게 하자”며 또 한 번 새로운 무대를 예고했다. 이들이 고른 곡은 ‘Come Un Eterno Addio’로 탱고와 록이 가미된 곡이었다.

‘Come Un Eterno Addio’는 사랑의 추억을 회상하며 영원한 이별은 없을 거라는 남자의 마음을 표현한 노래다. 포레스텔라 팀은 바다로부터 “늘 자극을 받는 팀”이며 “가장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하는 팀”이라는 호평을 얻은 팀인 만큼 과감한 몸짓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무대를 마친 고우림은 “탱고곡이라고 해서 전혀 부담스럽지 않았다. 준비하는 내내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