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미라클라스, ‘Who wants to live forever’ 열창… 3위 극복하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JTBC ‘팬텀싱어2’의 정필립·박강현·한태인·김주택이 ‘Who wants to live forever’를 열창했다.

3일 방송된 ‘팬텀싱어2’은 제2대 팬텀싱어를 가리기 위해 생방송으로 결승전을 진행했다.

에델 라인클랑 팀에 이어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른 것은 미라클라스팀으로 정필립·박강현·한태인·김주택이었다. 이들은 “결승곡으로는 모두가 암묵적으로 이 곡을 생각하고 있었다”며 ‘Who wants to live forever’를 선곡해 불렀다.

‘Who wants to live forever’는 영원을 갈구하기보다는 지금에 충실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곡이다.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장 새로운 조합이자 에너지가 넘치는 팀이라는 평을 얻었던 팀답게 웅장하고 강렬한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를 마친 김주택은 “지난 결과는 3위였지만 오늘 와주신 관객분들과 시청자분들에게 어떻게 하면 더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무대를 준비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