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조형균X안세권X이충주X김동현, ‘센차 파롤레’로 결승 무대 시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JTBC ‘팬텀싱어2’의 조형균·안세권·이충주·김동현이 ‘센차 파롤레’로 첫 번째 결승 무대를 시작했다.

3일 방송된 ‘팬텀싱어2’은 생방송으로 결승전을 진행했다. 제2대 팬텀싱어의 탄생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팀은 에델 라인클랑 팀으로 조형균·안세권·이충주·김동현이었다. 이들은 10년 지기 절친한 사이 답게 안정적인 호흡과 가창력으로 ‘센차 파롤레’를 열창했다.

‘센차 파롤레’는 떠나는 여인에게 보내는 마지막 인사를 담은 노래로 이들이 결승 무대를 위해 남겨둔 비장의 무기였다. 연습 과정에서 “가장 자신 있는 노래”라고 밝힌 만큼 웅장하고 남성적인 매력을 선보이며 무대를 마쳤다.

조형균은 “첫 번째라 부담이었지만 그래서 더욱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이어 “베이스 김동현이 주가 되는 무대였다. 늘 바닥을 지탱해줬는데 마지막만큼은 비장의 카드로 내밀었다”고 선곡의 이유를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