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문세윤, 무한 리필 앞에 백기 든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사진=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문세윤이 무한 리필 앞에 백기를 들었다.

오늘(3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 사이판 특집 편에서는 식당에서 “원 모어”를 외치다 혼쭐난 문세윤의 사연이 공개된다.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과 함께 디저트 전문점을 찾은 문세윤은 1인 2음료를 주문하며 하루 일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러던 중 김준현의 음료 잔이 비었고 이를 발견한 직원은 리필을 권했다. 같은 종류의 음료에 한해 무료 리필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맛있는 녀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음료를 비우며 ‘원 모어’를 외쳤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유독 문세윤이 탄산음료를 많이 마셨고 레스토랑 직원은 서비스 정신을 발휘하며 문세윤을 예의주시 했다. 직원은 잔이 비워지기가 무섭게 주문하지도 않은 음료를 계속 리필해 문세윤을 긴장시켰고 결국 멤버들은 “이제 좀 무섭다 잔 비우지마!”라며 음료 흡입 금지령을 내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빛의 속도로 이뤄지는 직원의 무한리필에 문세윤은 결국 “쏘리”를 외치며 이름까지 ‘원모어’로 개명하겠다고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후덕한 직원의 인심 덕분에 1.5리터 정도의 탄산음료를 흡입해야 했던 문세윤의 사연은 오늘(3일) 오후 8시 코미디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