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즈음에’ 산들·백형훈, 추억을 노래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서른즈음에' 공연 중인 B1A4 산들(왼쪽) / 사진제공=㈜에그플랜트

뮤지컬 ‘서른즈음에’ 공연 중인 B1A4 산들(왼쪽) / 사진제공=㈜에그플랜트

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산들, 배우 백형훈, 이정열, 조순창, 유주혜, 그룹 러블리즈의 케이 등이 출연하는 뮤지컬 ‘서른즈음에'(연출 조승욱)가 관객들의 호응을 얻으며 순항 중이다. 무엇보다 20, 30대를 비롯해 40,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을 아우르며 인기몰이 중이다.

지난달 20일 서울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개막한 ‘서른즈음에’는 작곡가 강승원이 만든 곡을 엮어 완성했다. 2017년 팍팍한 삶의 무게를 견디는 중년 현식과 1997년 꿈과 사랑을 찾는 젊은 현식의 모습을 교차해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한다.

또 고(故) 김광석의 노래 ‘서른즈음에’를 추억하는 관객들에게 ‘추억 소환 뮤지컬’으로 불리며 공감을 얻고 있다.

산들과 백형훈이 보여주는 서로 다른 젊은 현식의 귀엽고 발랄한 매력 역시 관객을 사로잡는데 한몫했다. 대부분의 관객들이 두 사람이 부르는 ‘서른즈음에’를 듣고 눈시울을 붉힌다고 한다.

‘서른즈음에’는 오는 12월 2일까지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