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2’, 잡학여행은 계속된다… 영월에서 만나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알쓸신잡2' 영월편 / 사진제공=tvN

tvN ‘알쓸신잡2’ 영월편 / 사진제공=tvN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 (이하알쓸신잡2’)가 영월에서 즐거운 잡학 여행을 이어간다.

오늘(3) 방송되는알쓸신잡2’ 2회에서는 잡학박사들이 영월을 방문해 유쾌한 수다로 시청자들의 뇌에 즐거움을 선사한다.

영월로 향하는 초입에서부터 수다의 향연을 펼친 잡학박사들은 과거 탄광촌 광원들에 얽힌 이야기부터 동굴 탐방에서 비롯된 최초의 공간 체험과 관련된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식을 풀어낸다.

유희열과 유시민은 탄광문화관광촌을 방문하기 위해 영월 근처 정선으로 향한다. 2004년까지 가동되었던 탄광촌에 방문한 두 사람은 실제 광부들이 사용했던 다양한 시설과 물품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음을 알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유현준은 자연이 만들어낸 천연의 건축물인 동굴 탐험에 푹 빠져 동굴과 관련된 유익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소개한다. 고씨동굴에 다녀온 그는 직접 본 웅장한 광경과 자연이 만들어 낸 동굴의 아름다움에 대해 풀어낼 예정이다.

첫 방송에서 압도적인 지식 방출과 잡학수다로 인상적인 활약을 남긴 장동선은 패러글라이딩 체험에 도전한다. 이어 패러글라이딩 체험을 통해 느낄 수 있는 감정과 뇌의 작용, 이에 더해 유체이탈과 뇌 활동에 얽힌 이야기까지 흥미로운 과학 이야기를 이어간다.

이날 방송에서는 맛집 배틀도 공개된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과 이에 반기를 든 일명맛 저항가유시민의 토론이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한다. ‘알쓸신잡2’ 제작진은각자 다른 맛집을 지목해 극찬하는 가운데 뜻밖의 돌발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귀띔해 기대를 높였다.

알쓸신잡2’는 정치·경제·미식·건축 뇌과학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잡학 박사들과 연예계 대표 지식인 유희열이 진행을 맡아 분야를 막론한 무한 지식 대방출의 향연을 펼치는 프로그램. 오늘(3) 오후 9 50 tvN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