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이 마지막이길’… 제이니X신지훈X유나킴, ‘더 유닛’ 출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더 유닛'에 출연하는 제이니(왼쪽부터), 신지훈, 유나킴 / 사진=KBS '더 유닛'

‘더 유닛’에 출연하는 제이니(왼쪽부터), 신지훈, 유나킴 / 사진제공=KBS ‘더 유닛’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에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더 유닛에는 새로운 참가자로 제이니, 신지훈, 유나킴이 출연한다. 과거 1~2개의 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공통점을 지니고 있는 이들이 이번 무대에서프로 오디션러의 내공을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먼저 제이니는 스무 살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무려 약 10년의 연예계 경력을 보유하고 있는 참가자다. 그는 그룹 스위티, 지피 베이직, 디유닛까지 다양한 그룹에서 활동했으며 지난해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해 강렬한 랩과 패기를 보여준 바 있다.

피켜스케이팅 선수 출신 가수라는 이력을 가진 신지훈은 2012 SBS ‘K팝스타2’에서 청아한 목소리와 가창력을 인정받아 인기를 끌었다. 이후 작사, 작곡도 하며 꾸준한 음악활동을 놓지 않고 있다.

유나킴은 2011 Mnet ‘슈퍼스타K3’에서  끼가 넘치는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걸그룹 디아크의 멤버로 데뷔했지만 곧장 팀 해체를 겪었다. 하지만 제이니와 같은 랩 배틀 프로그램에 등장해 래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해냈다.

이처럼 어린 나이에 데뷔해 3차례의 그룹 활동을 이어온 제이니, 선수 경력을 포기하고 음악을 향해 달려온 신지훈, 데뷔 직후 팀 해체를 겪었던 유나킴까지 세 사람의 도전은 누구보다 간절하다특히 유나킴은이번 더 유닛이 저의 마지막 오디션이 됐으면하고 간절함을 드러내기도 한 만큼 이들의 부트 무대가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이들의 활약이 펼쳐질 ‘더 유닛은 오는 4일 오후 9 15분 만나볼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