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흥신소] 신재하, 이제야 물 만났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낯선데 자꾸만 눈길이 간다. 묘한 매력으로 사람을 끌어당긴다. [TEN흥신소]는 떡잎부터 다른 신인들을 소개하는 코너다. “인을 개합니다”[편집자주]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형 이종석의 온갖 치다꺼리를 하기에 바쁘다. 마치 이종석의 동생인 게 극한직업인 것 마냥 고생이란 고생은 다 한다. 이런 모습이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로 꼽히면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주연들에 비해 분량이 다소 적은 그의 활약이 기다려질 정도다.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에서 감초 역할을 하고 있는 배우 신재하 이야기다. 이번 작품을 통해 그는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받은 듯하다.

신재하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 정재찬(이종석)의 남동생 정승원 역을 맡았다. 어릴 적 부모님을 잃고 형과 단둘이 살아온 정승원은 바쁜 형 대신 집안 살림을 도맡은, 책임감이 남다른 고3 학생이다. 훈훈한 얼굴과 능청스러운 성격이 그의 매력이다.

유명 동영상 사이트에서는 ‘극한직업’ 정재찬 동생 정승원 편이 나올 정도로 신재하는 극 중에서 거침없이 망가지고 있다. ‘매일 아침 다 큰 형 깨우기’ ‘구박 받기’ ‘툭하면 맞기’ ‘형의 잘난 척 들어주기’ ‘근본 없는 형의 애교 받아주기’ ‘개 수발 들어주기’까지. 신재하는 물 만난 물고기마냥 코믹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IHQ

/사진=IHQ

신재하가 이번 작품에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그가 지금껏 보여준 캐릭터와는 색다른 모습이기 때문. ‘그에게 이런 모습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발랄한 정승원 역은 배우 신재하의 매력을 돋보이게 만들어줬다.

그는 영화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2014)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거인’(2014)과 SBS 드라마 ‘피노키오’,  KBS2 ‘발칙하게 고고’ ‘페이지 터너’,  SBS ‘원티드’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형사, 싸이코패스 피아니스트, 엄친아 등 강렬한 캐릭터를 맡았던 그이기에 이번 작품은 확실히 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

이처럼 신재하는 많은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조금씩 넓혀왔다. 그는 올 연말 기대작인 신원호 감독의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도 출연한다. 작품마다 새로운 얼굴로 나타나는 그이기에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