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장나라 이름 앞의 ‘이렇게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고백부부' 장나라 스틸 / 사진제공=KBS

KBS2 ‘고백부부’ 장나라 스틸 / 사진제공=KBS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기대했던 것보다 더한 상황을 맞았을 때 우리는 ‘이렇게나’라는 말을 감탄사처럼 사용하곤 한다. 요즘 들어 이 말을 습관처럼 사용하고 있다. 배우 장나라 덕분이다. 그가 이렇게나 동안이었나. 이렇게나 연기를 잘 했나…

장나라는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금토 예능드라마 ‘고백부부’에 출연 중이다. 38세 주부에서 20세 대학생으로 돌아온 마진주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고백부부’는 결혼을 후회하는 38세 동갑내기 부부 마진주와 최반도(손호준)가 대학생 시절로 돌아가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장나라가 인생캐릭터를 만났다는 평가다. 어린 아들을 돌보느라 치장할 시간도, 밥 먹을 시간도 없는 평범한 38세 주부의 모습을 연기하다가도 화면이 바뀌면 누구보다 화사한 미모를 뽐내며 대학생 새내기로 변신한다. 두 시절을 이질감 없이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인다.

드라마 속 마진주는 1999년에 갇힌 상태지만, 드라마 촬영 특성상 장나라는 2017년과 1999년을 오가며 연기 중이다. 그럼에도 시청자들이 눈치 채지 못할 정도로 그 간극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다.

2017100118174763931-540x810

‘고백부부’는 판타지다. 이혼한 부부가 18년 전 과거로 돌아가 새로운 삶을 살게 된다는 전개는 현실과 거리가 멀다. 하지만 드라마가 “현실적이다” “공감이 간다”는 호평은 장나라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1999년으로 돌아가 죽었던 엄마를 다시 만나게 된 그가 ‘엄마 껌딱지’가 된 모습이나, 2017년에 두고 온 아들 생각에 시도 때도 없이 오열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울컥하게 만들었다.

반면 20세가 돼서도 엮이게 된 최반도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이나 학과 선배 정남길(장기용)과의 묘한 로맨스 케미는 웃음과 설렘을 유발한다. 새로운 인생을 살겠다고 호기롭게 나서면서도 ‘아줌마의 티’를 벗지 못하는 모습들 역시 재미 포인트다.

2001년 가수로 데뷔한 그는 곧바로 음악과 연기를 병행했다. 특히 드라마 ‘명랑소녀 성공기’(2002)를 시작으로 ‘동안미녀’(2011) ‘학교 2013’(2013) ‘운명처럼 널 사랑해’(2014) ‘너를 기억해’(2015) ‘한번 더 해피엔딩’(2016) 등에서 특유의 귀여운 외모를 살린 밝고 사랑스러운 연기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다.

‘고백부부’를 만난 장나라는 캔디형에서 그치지 않고 확장된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38세 마진주를 연기할 땐 민낯에 후줄근한 패션을 선보이며 오롯이 캐릭터 그 자체가 됐다. 대학생으로 돌아간 후에도 예뻐 보이려는 노력 대신 이상한 타임슬립을 겪은 한 인물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한다.

매 회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는 장나라다. 장나라 아닌 마진주는 생각할 수 없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