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윌리엄, 귀여운 도널드덕으로 변신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슈돌' 윌리엄 '도날드덕 변신' / 사진제공=KBS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슈돌’ 윌리엄 ‘도널드덕 변신’ / 사진제공=KBS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의 귀여운 윌리엄이 도널드덕으로 변신해 귀여움을 뽐낸다.

오는 5일 방송될‘슈돌’ 205회는 ‘가장 따뜻한 온도, 사랑’이라는 부제로 아이들의 모습을 담아낸다. 4주년 특집으로 꾸미는 이날 방송에선 도널드덕으로 변신한 윌리엄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미리 공개된 사진 속 윌리엄은 눈 뗄 수 없는 비주얼을 자랑하며 만화 속 귀여운 캐릭터가 되어 절로 미소를 짓게 한다. 셀카를 찍고 있는 샘-윌리엄 부자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이날 윌리엄은 도널드덕 옷을 입고 귀여운 면모를 발휘했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달라진 윌리엄의 모습에 아빠 샘은 “너무 귀여운 거 아니냐”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이처럼 앙증맞은 ‘윌리덕’의 탄생은 손수 도널드덕 옷을 집어 들고 아빠에게 다가간 윌리엄의 손에서 탄생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도널드덕으로 꽃단장을 한 윌리엄에 이어 아빠 샘은 진짜 ‘꽃’단장을 선보였다. 한동안 길렀던 수염을 깎기 전, SNS에서 유행인 꽃수염 사진 찍기에 나선 것이다. 수염에 꽃을 꽂기 시작한 아빠를 본 윌리엄은 수염이 아니라 아빠의 입에 꽃을 넣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한편 단정하게 수염을 깎은 샘 아빠와 윌리덕으로 변신한 윌리엄이 특별한 지인을 만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샘-윌리엄 부자의 이색 꽃단장과 이들이 만난 지인의 정체는 오는 5일 오후 4시 50분부터 방송되는 ‘슈돌’ 20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O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